노 젓는 거북선을 옥포항에 띄워라. > E-저널 2016년 ISSN 2465-809X(Online)

 

▶E-저널 2016년 ISSN 2465-809X(Online) 목록

E-저널 2016년 ISSN 2465-809X(Online)

제16호(10월) | 노 젓는 거북선을 옥포항에 띄워라.

페이지 정보

Written by 김무일 작성일16-11-15 22:02 조회1,169회 댓글0건

본문

노 젓는 거북선을 옥포항에 띄워라.

 

 

김무일(예비역 해군대령)


● 서론

 

  거제시는 ‘이순신 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1592년형 군선원형 복원사업 계획」에 따라 지난 2011년에 제작해 지세포항에 정박한 거북선과, 2013년 2월에 제작해 목포항에 입항한 거북선 등 50여 억 원에 가까운 예산을 투입해 거북선 2척을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 있다.

임진왜란 시 전라좌수영에서 이순신이 제작한 거북선과 상이(相異)한 거북선을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 있는데 대해 해군출신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럽게 생각하면서 이의 개선책을 제시하고자 한다.

 

 

● 거북선 첫 출전은 옥포해전

 

  필자는 지난 2005년 7월 20일자 국방일보에 ‘거북선 첫 출전은 옥포해전’이라는 제목으로 기고한 바 있다. 그때까지 임진왜란에 관한 대부분의 글들은 이순신의 2차 출전 때 거북선이 처음 출전한 것으로 돼 있었다. 당포승첩을 아뢰는 계본(啓本) 제 2차 당포승첩을 아뢰는 계본(임진장초 1972년 8월 16일 조성도 역) 51쪽

에 “이번 출전 때 돌격대장이 거북선을 타고 나왔습니다.”라고 한 기록 때문에 옥포해전 시 거북선이 출전하지 않은 것으로 인식돼 왔었다.

  옥포해전 시 거북선이 출전한 근거로 난중일기 임진년 음력 3월 27일(이하 날짜는 음력)에 거북선에서 함포 시험발사 난중일기(김경수 편저) 28쪽

, 4월 12일에 거북선에 설치한 지자(地字)∙현자(玄字) 포를 발사하는 등 거북선은 언제든지 출전할 준비가 되어 있었다.

  이순신의 ‘구원하러 출전하는 일을 아뢰는 계본(임진년 4월 27일)’에 “왜적의 전선 척수가 500여 척 이상이라 하므로 우리의 위세를 불가불 엄하게 갖추어 엄습할 모습을 보여서 적으로 하여금 겁내고 떨도록 해야 하겠습니다”라는 구절 임진장초 28쪽

에서 보듯, 이순신은 열세한 함대세력(전선 25척∙협선 15척)을 과장하기 위해 포작선(鮑作船∙어선) 46척을 뒤따르게 했다.

  이렇게 어선까지 동원해 조선함대의 위용(威容)을 과시(誇示)해야 하는 마당에 출전준비가 완료된 거북선을 남겨두고 출전할 리가 없다.

  함대편성을 보면 중위장에 방답첨사 이순신(李純信), 본영군관 이언량 등 예하장수 열두 명을 배정하고 전라좌수영 방어책임자로 우후(참모장 격) 이몽구를 유진장(留鎭將)으로 임명해 거북선이 전라좌수영 여수에 남아 있었다는 기록은 없다. 임진장초 31쪽

 옥포승첩 계본에 “적도(賊徒)들은 모두 포구에 들어가 분탕해 연기가 온산을 가렸는데 우리의 군선을 돌아보고는 허둥지둥 어찌할 바를 모르면서 제각기 분주히 배를 타고 아우성치며 바다 중앙으로 나오지 못하고 기슭으로만 배를 몰고 있었으며…”라고 기록된 해전실황 임진장초 39쪽

은 분탕질에 여념이 없었던 왜군은 조선함대와 대적하기 보다는 도망가기에 바빠 거북선은 돌격선의 역할을 할 필요가 없었다.

  즉 조선함대는 바로 왜선을 각개 격파하는 국면으로 접어들었기 때문에 거북선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여진다. 하지만 돌격장(거북선 선장(船將)) 이언량도 왜군 대선(大船) 1척을 당파하는 전과를 거두고 있다. 임진장초 40쪽

 

  참전한 조선전선의 척수도 1차 옥포해전 25척, 2차 당포해전 24척(1척은 옥포해전 승전결과 보고 차 평양 행재소(行在所)로 가 참전치 못함)으로 전선 척수에 변함이 없다는 것은 옥포해전 시 거북선이 출전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 3층 거북선의 문제점

 

  지난 2011년 6월 충남 서천 금강중공업에서 거북선과 판옥선 각 1척이 진수식을 가졌다. 건조비 40여 억 원을 투입해 승선체험과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예정으로, 거북선은 거제 지세포에, 판옥선은 통영 문화마당 해상에 각각 전시됐다.

  하지만 지세포 거북선은 10여 명만 승선해도 배가 한쪽으로 기울어지는 등 무게중심이 상부에 있으므로 안정성이 전혀 없어 결국 지세포 조선해양박물관 부지 육상에 거치돼 있다.

  그런데 2013년 1월 30일, 이번에는 충남 서천 군장조선소에서 건조된 거북선이 옥포항에 입항했다는 것이다. 이번 거북선은 외형이 지세포 거북선과 비슷하고 좌∙우현에 각각 7개의 노가 있고 무게는 122톤이며 총 7억 4500만원이 투입됐다고 한다.

  지세포 거북선이 ‘짝퉁“ 논란에 휘말려 건조업체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 결과 건조회사가 계약금 7억 여 원을 경남개발공사에 넘겨주고, 개발공사는 거북선과 판옥선을 인수하라는 법원의 강제조정안을 수용한지가 불과 몇 개월 전인데 또 다시 3층 구조에 노가 7개인 짝퉁 거북선을 건조한 것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거북선은 2층 구조인 판옥선의 상부구조를 제거하고 덮개를 씌웠기 때문에 2층 구조라고 하는 것이 정답이다.

  1795년 정조대왕의 지시로 조선 조정에서 발간한 ‘이충무공전서’에 “통제영 거북선은 노가 좌∙우에 각각 10개이고 전라좌수영 거북선은 좌∙우에 노가 각각 8개씩이다” 조선왕조 군선연구(김재근 저) 127쪽

고 기록돼 있는데 노가 7개인 거북선은 그 어떤 사료(使料)에도 없는 괴물일 수밖에 없다. 그뿐인가? 귀중한 역사자료를 서로가 공유해도 부족할 텐데 지세포 거북선은 충남 서천 금강중공업에서, 통영의 통제영 및 전라좌수영 거북선은 통영시 너와나 조선소에서, 이번 옥포 거북선은 충남 서천 군장조선소에서 건조한 것으로 돼있다.

  거제시와 통영시는 바로 이웃인데 상호 정보교류를 밀접히 해도 모자랄 판에 혹시 건조자문위원들이 각각 다른 사람으로 구성되어 학자들 간에 양보를 하지 않아서 이런 결과가 나왔는지도 모르겠다. 게다가 건조비용도 척당 7억 5000여만 원, 25억 원과 20여억 원 등 제각각이다.

  국민의 세금이 아니고 개인의 재산이었다면 이렇게 엉망으로 처리했을까?

  필자는 국민의 세금을 낭비하는 것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지만 나라를 크게 구제(救濟)한 옥포대첩(玉浦大捷)의 자존심을 망가뜨린데 대해 말할 수 없는 창피함을 느낀다. 역사에 관심이 많은 관광객이 7개의 노를 가진 거북선이 있었는가 하고 질문하면 어떻게 답할 것인가?

 

 

● 노 젓는 거북선을 옥포항에 띄워라

 

  거제, 통영 등 남해안 전적지에 전시되어 있는 거북선은 외형만 거북선처럼 보이게 만든 항해할 수 없는 배다.

  - 노 젓는 격군과 전투요원이 한 공간에 배치 되도록 건조하여 포를 쏠 수 없고 노를 저을 수도 없다.

  - 설치된 노는 너무나 투박하여 저을 수가 없어 추진력이 전혀 생기지 않는다.

  - 함수∙함미에 포 구멍이 없어 돌격선 임무를 수행할 수 없다.

  - 함교가 없어 배를 조함하고 전투 시 사격지휘를 할 수 없다.

  마침 금년 4월 9일 미 해군 연구소는 세계 해군사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세계 7대 명품 함정에 임진왜란 시 활약한 거북선을 선정해 놓았다.

  외국의 귀빈들이 거북선을 관람코자 할 때를 대비하여 노를 저어 항해할 수 있고, 전투를 할 수 있는 거북선을 임진왜란 첫 전적지 옥포항에 띄었으면 하고 희망해 본다.

  결론적으로 해군이 주관하여 명품함정에 걸맞은 거북선을 재건조할 것을 건의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0건 2 페이지
공지 제17호(11월) Written by 박응수 | 12-27 | 1366 해양안보협력의 이론 고찰과 아시아 해양안보협력의 발전 인기글첨부파일
* 본고는 한국정보통신학회논문지(한국연구재단 등재학술지) 2016년 8월호에 게재한 논문을 보완 및 요약 정리한 것임 ​ I. 들어가며 21세기를 살아가고 있는 현재의 국제사회는 역사적으로 지금까지의 그 어떤 사회보다 개인 간, 국가 간 상호연결성이 심화되고 사회적 성격도 근본적으로 변화되고 있는 ‘세계화(Globalization)’ 된 …
공지 제17호(11월) Written by 송승종 | 12-27 | 946 트럼프 행정부의 힘을 통한 평화 구상 인기글첨부파일
Ⅰ. 들어가며 ​ 트럼프 행정부가 구상하는 안보전략의 키워드는 ‘힘을 통한 평화(peace through strength)’이다. 집권 후 추진할 국내·외 정책의 로드맵을 집대성한 공화당 정강정책 중에서 ‘미국의 회생(America Resurgent)’이라는 제하의 섹션은 공화당이 “힘을 통한 평화”를 지향하는 정당임을 명기했다. 이는 일찍이 조지 워싱턴…
공지 제17호(11월) Written by 최기출 | 12-27 | 1908 미래 해군무인체계 개발을 위한 제언 인기글첨부파일
1. 개 요 ​ 미 국방부는 아프간 및 이라크에서 ‘테러와의 전쟁’을 수행하면서 전투부대사령관으로부터 전투원들의 인명손실을 방지하면서 작전의 융통성과 지속성을 보장하기 위해 무인체계에 대한 많은 요구를 받았다. 군용무인체계는 ‘테러와의 전쟁’에서 정찰, 신호정보 수집, 정밀공격 표적의 지정, 지뢰 탐지 및 파괴, 그리고 화・생・방 정찰 같은 작전에 기여를 …
공지 제17호(11월) Written by 이정익 | 12-27 | 1067 원자력 추진 잠수함 2 인기글첨부파일
Ⅰ 서론 이전 논문에서 원자력추진 잠수함의 기술개발의 역사에 대한 간략한 소개와 우리나라에서 현재 활용하고 있는 디젤추진 잠수함에 비해서 원자력추진 잠수함이 가질 수 있는 다양한 장점에 대해 소개하였다. 아울러 최근에 들어서 원자력추진 잠수함이 원자폭탄이나 수속폭탄 등을 장착한 전략무기를 수송하는 목적으로 건조되기보다는 적국의 잠수함을 요격하는 목적의 Hunte…
공지 제17호(11월) Written by 조덕현 | 12-27 | 2360 악티움 해전에 관한 연구 : 3C Theory를 중심으로 인기글첨부파일
I. 들어가는 말 ​ 제1차 세계대전 후 이탈리아 해군대학 교수를 지냈던 기우셉 피오라반조(Giuseppe Fioravanzo) 제독은 인류의 역사를 ‘노선시대-범선시대-추진기시대-해군항공시대’로 구분하였다. 그리고 전쟁사를 보다 객관적으로 이해하기 위해서 알란 밀렛(Allan R. Millett) 교수는 ‘3C Theory’를 제시하였다. 즉, 전쟁의 …
제16호(10월) Written by 명재진 | 11-15 | 1695 병역기피 목적의 대한민국 국적 포기자에 대한 대책방안 인기글
병역기피 목적의 대한민국 국적 포기자에 대한 대책방안 명재진(충남대 법학전문대학원) ▣ 병역기피 목적의 대한민국 국적 포기 실태와 현행법의 문제점 대한민국 국민인 남성은 누구나 헌법과 병역법에 따라 병역의무를 성실히 이행하여야 함에도 불구하고 병역의무를 이행하여야 하는 시점에 버젓이 국적을 변경하는 방법을 통해…
제16호(10월) Written by 김무일 | 11-15 | 1170 노 젓는 거북선을 옥포항에 띄워라. 인기글
노 젓는 거북선을 옥포항에 띄워라. 김무일(예비역 해군대령) ● 서론 거제시는 ‘이순신 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1592년형 군선원형 복원사업 계획」에 따라 지난 2011년에 제작해 지세포항에 정박한 거북선과, 2013년 2월에 제작해 목포항에 입항한 거북선 등 50여 억 원에 가까운 예산을 투입해 거북선 2척을 관…
제16호(10월) Written by 이정익 | 11-15 | 2215 원자력추진 잠수함 역사와 장단점 인기글
원자력추진 잠수함 역사와 장단점 이정익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 부교수 ) Ⅰ 서론 21세기를 맞아 바다는 자원의 보고일 뿐만 아니라 국제교역의 고속도로로서 그 중요성이 더욱 증가하고 있으며, 한반도를 둘러싼 주변 환경은 대한민국의 생존과 번영을 위한 완벽한 해양안보를 요구하고 있다. 특히…
게시물 검색

HOME  |   BOOKMARK  |   BACK  |   CONTACT US  |   ADMIN
TOP
주소 :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국가안보융합학부 1103호) / 대표전화 : 042-821-6082 / 팩스번호 : 042-821-8868 / 이메일 : lcljh2009@cnu.ac.kr
Copyright © 한국해양안보포럼. All rights reserved.[본 사이트는 개인정보 수집을 하지 않습니다.]